통영시약사회


TOTAL ARTICLE : 9, TOTAL PAGE : 1 / 1
통영의 유적지: 통제영 문화유적(통제영지)
 운영자  | 2007·04·14 01:07 | HIT : 451 | VOTE : 166
 
 
지정번호 l 사적 제402호
지정년월일 l 1998년 02월 20일
소재지 l 통영시 문화동62 외
문의처 l 문화관광과 055) 645-0101
 
 

조선후기 삼도수군의 본영이었던 통제영을 복원·보전하기 위하여 통제영지가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통영시 문화동 62번지에 있는 통제영시대의 객사(客舍) 세병관을 중심으로 주위의 통영초등학교(9필지, 1만3,199㎡), 창원지방법원 통영지원·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5,745㎡), 충렬여상·충렬여중학교(5필지, 9,846㎡), 통영세무서(1,782㎡)와 현 세병관 경역을 포함하는 총29필지, 4만1,022㎡ (1만2,409평)에 이르는 넓은 구역이다. 통영시는 앞으로 관아 30여동과 12공방을 이곳에 복원할 예정이다.
지정구역내 관청과 학교의 이전에 맞추어 법원·검찰청사 터에는 운주당 ·경무당·내아·병고 등을 복원하고 통영초등학교 부지에는 백화당과 12공방 등을, 통영세무서 자리에는 중영·중영내아등을 복원할 계획이다. 그리하여 조선 후기 약 300년 동안 삼남을 호령하던 남해의 관방 통제영의 위용을 재현함으로써 역사와 전통과 문화가 명미한 자연풍광과 함께 어우러지게 통영의 면모를 가다듬고 21세기를 향한 웅비의 발판을 마련하려는 것이다.

 
통제영은 삼도수군통제영의 약칭으로 삼도수군통제사가 경상·전라·충청 3도의 수군을 지휘·통할하던 본영을 이른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연전연패하던 육군과는 달리 전라좌수사 이순신 장군의 함대는 연전연승하여 왜군의 소위 [수륙병진작전]을 무산시킴으로써 존망의 위기에 처해 있던 나라를 구한다. 이에 선조는 이듬해에 당시 직제에도 없던 [삼도수군통제사]라는 직함을 만들어 이순신 장군에게 내리고 장군으로 하여금 삼도수군을 통할하게 한다. 초대 통제사로 제수된 이순신 장군은 한산도에다 새로이 진영을 개설하고 장기전에 임했으니 이때의 한산진영이 최초의 통제영이다.
정유재란으로 한산진영이 폐허가 되자 통제영은 전세따라 이리저리 떠돌아 다녔고 전란이 끝난 후에도 거제도 오아포, 고성현 춘원포등지로 옮겨다니며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 선조 37년(1604) 9월 9일 윤허를 받은 이경준 제6대 통제사가 이 고장 두룡포에 통제영을 이설하면서부터 통영의 역사가 열리게 된다. 선조 38년(1605) 7월 14일, 여황산 남쪽 기슭에 객사 세병관을 창건하고 차례로 통제영 관아를 지으니 통영은 이렇게 조선조 유일한 [계획군사도시]로 출발하는 것이다.

그후 숙종 4년(1678) 윤천뢰 제57대 통제사 때에 영문 주위의 산능선을 따라 높이 1장반(약 4.7m), 둘레 11,730자(약 3.6km), 성가퀴 707개 규모의 평산성을 쌓았다. 그리하여 19세기 중엽의 통영성에는 4대문과 2암문 그리고 3포루가 있었고, 세병관을 위시하여 100여개의 관아가 통제영의 위풍을 자랑하고 있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에 성곽과 관아가 다 헐리고 지금은 통영성의 일부와 세병관이 겨우 남아 지난날의 영광을 쓸쓸하게 증언해줄 뿐이다.
이번에 사적으로 지정된 통제영지가 계획대로 복원되면 이는 통영시민의 긍지를 드높이는 [호국의 성지]·[관광의 명소]가 될 것이다.

운영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통영의 유적지: 통제영 문화유적(한산도 이충무공 유적지)  운영자 07·04·14 481 175
  통영의 유적지: 통제영 문화유적(착량묘)  운영자 07·04·14 378 17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H.S.W. All rights resreved (Designed by H.S.W.)